관련자료
menu01
Home / Content Us / Webhard / E-Mail
menu
   
 
sub05_menu

Category
 라데팡스 (파리 제 3의 개선문 La Grande Arche)
프랑스 대혁명 200주년에 맞추어 1989년에 완공되었으며, 루브르 박물관에서 시작하여 뛸리리 정원, 꽁꼬드 광장, 샹젤리제 거리, 제 2 개선문‘을 잇는 단일 축위에 놓여진 제 3의 개선문은 덴마크 왕실 건축가인 오토 본 스페흐켈슨(Otto von Sperckelsen)에 의하여 설계되었으며, 완공을 2년 앞둔 1987년에 애석하게도 사망하지만, 그의 지인 들과 후배들이 그의 뜻을 이어받아 완성한다. 건축미학적으로 시공 기술적으로 혁신을 이룬 건축물로 세계를 향해 열린 창이라고 표현한 건축가의 의도처럼, 유리와 흰 대리석으로 표면이 처리된 뻥 뚫린 큐빅은 그 거대함에서 주위를 압도한다.
제 3개선문이 일직선 축선상에 똑바로 서지 않고, 6.33 도 비틀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루브르 궁전의 건축사와 관련이 있다. 1500년 경 프랑스와 1세의 명령으로 지은 작은 루브르 궁전은 동·서·남·북 방향을 잡아 건설하고, 앞 쪽의 긴 변의 건물을 루이 13세 때에 증축하면서 센느강과 평행으로 건설하기 때문에 방향이 약간 틀어졌다.



파리 중심부에서 약 6km정도 떨어진 라데팡스는 파리 서측 중심축에 상징적인 복합기능 시설을 개발하고자 하는 컨셉하에 건설되었다. 이러한 상징적 의미를 대표하기 위해 프랑스 혁명 2백주년 기념물인 신개선문이 건립되었다. 이처럼 신개선문이 건설됨으로써 라데팡스는「루브르박물관-콩코드광장-상제리제거리-개선문-신개선문」으로 이어지는 ‘역사의 흐름’이라는 중심축 선상에 위치하게 되었다.




그랑드르슈는 프랑스 혁명 200주년을 기념해 1989년에 세워진 건물로 파리 도심과 지하철로 직결된다고 한다. 신개선문이라 부르기도 하는 그랑다르슈의 높이는 개선문의 두배인 105m, 35층이고 가운데 구름 조형물이 있는 공간의 너비가 샹젤리제 거리의 너비와 같다.




나폴레옹 황제가 승리의 상징으로 추진했던 \'에뚜알 개선문\'과 일직선상에 자리하며 서로 마주보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미래형 복합도시를 건설하면서 프랑스가 세계의 중심에 우뚝 서겠다는 의지를 담은 건축물로 프랑스 사람들의 가치관이 잘나타나 있다.




일정한 모듈로 채워져 있는 면들로 한 면당 7×7의 육면체로 되어 있다.




바닥에 설치된 유리재질로 인하여 서로 중복되는 독특한 느낌을 준다.




막 구조믈을 지탱하는 거대한 케이블과 앵커 구조물




라데팡스 지역개발공사는 기업들의 기부금과 문화부의 지원을 통해 문화적 역동성을 부여하기 위해 유명 조각가들의 작품을 설치하여 라데팡스를 야외조각 전시장으로 만들었다.




그랑드 아르슈 계단엔 많은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있었다.




라데팡스는 고층․고밀 개발임에도 불구하고 인공지반의 도입과 복층구조라는 독특한 공간구성을 통해 넓은 오픈스페이스를 확보하고 있다. 즉, 인공지반을 통해 1층부는 도로, 철도, 지하철, 주차장 등 주요 교통 동선을 위한 용도로 활용하고, 2층 부는 보행 전용공간으로 활용함으로써 넓은 오픈스페이스를 확보하였다. 그리고 이렇게 확보된 오픈스페이스에는 공원과 광장을 조성하여 도시의 쾌적성 향상과 다양한 활동을 담는 문화의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신개선문 뒤쪽에 인접한 퍼시픽타워는 건물의 중앙을 관통하는 주변 고속도로로 인해 보행자의 접근성이 제약이 따르자 그 해결책으로 디자인된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Uks

 
banner
사업분야
작업신청서
  Today - 
 포천 교량 모델링 작업


포트폴리오

주간 날씨
Wather

즐겨찾기북마크 즐겨찾기